“단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어..” 결국 난리난 개그우먼 정주리와 이웃들과의 불화… 아들만 넷인데 이제 어쩌나..

아들 넷을 키우고 있는 개그우먼 정주리가 육아 일상을 올렸다 층간소음 논란이 재조명됐다.

지난

정주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컬러풀하다. “5천원짜리 물감이 이렇게 강력한데 왜 붓을 샀어요?” 그는 아이들이 바닥에 페인트를 흘리고, 페인트가 묻은 발로 집 바닥을 더럽히는 사진을 공유했다.

한편 정주리는 “남편은 아무 짓도 안 했다. 그는 “방의 절반을 청소하고 아이들을 씻기고 일하러 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주리는 직후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고, 앞서 벽 사이의 소음으로 인해 방해가 된 것에 대해 사과한 바 있어 이번에도 논란이 될 것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5년 한 살 연하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한 정주리는 같은 해 12월 첫째 아이를, 2022년 5월 넷째 아들을 출산했다.

 

이후

정주리는 ‘희귀한 애국자’라는 칭찬과 함께 SNS를 통해 자녀 양육 콘텐츠를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그녀는 네 아들의 엄마로서 육아의 고충을 털어놓으던 중,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인 뒤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지난 7월 동네 한 맘카페에서 그녀는 “이사한 지 3개월이 됐는데 하루도 안 지나간다. 처음에는 연예인들 사이에 산다는 사실에 놀랐지만 아들이 넷이니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큰 아이들은 소리 지르며 놀고 있었고 막내는 이른 아침부터 벌써 아기였다. 벽 사이의 소음에 대해 불평하는 글이 있었는데, “깨어나면 최소 30분 동안 큰 소리로 운다”고 했습니다.

또 “안방이 두 번째 침실과 인접해 있다 보니 늘 아기 울음소리에 잠에서 깨곤 한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아기가 울어도 12시까지는 조심해서 놀아달라고 부탁했어요.” 밤에 시계를 켰는데 사과도 없고 달라진 게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정주리를 둘러싼 여론이 좋지 않자 그는 “앞으로도 더더욱 조심하고 이웃에게 층간소음이나 벽간소음으로 피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재차 사과문을 올렸다.

이렇듯 한차례 구설에 올랐던 정주리가 또다시 SNS에 올린 사진으로 논란이 촉발됐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아이들이 집안 바닥을 물감으로 어지럽히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소음이 발생했을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진 것입니다.

 

특히

정주리가 올린 사진에 따르면 일부 층에는 매트를 깔았지만 층간소음 완화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여론이 압도적이었다.

이들은 “현기증이 난다”, “층간 소음이 심하다”, “어떻게 저렇게 놔둘 수가 있지?”, “이웃이 안타깝다”, “집에 가면 안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소년 4명이 매트 전체를 쌓을 수 있어요.” ” “꼭 필요하다”, “밑바닥이 장난이었나 보다”, “자유롭게 자랄 수 있을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이 나온다.

 

 

한편, 논란이 불거지기 전인 2023년 3월, 정주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인기청약을 받고 한강이 보이는 아파트로 이사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새집으로 이사했음을 알렸다.

 

그리고

다둥이 엄마인 정주리는 청약으로 43평 아파트 로얄층을 분양받아 내 집 마련에 성공했다고 밝히며 “그전은 전셋집, 여긴 우리집, 분양받은 집”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거실창으로 탁 트인 한강을 바라보며 “이 집의 자랑은 거실뷰”라고 뿌듯하게 말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의 분석에 따르면 해당 집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DMC디에트르한강’ 아파트로 해당 아파트는 매매 실거래가 9~10억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