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는 이제 그만 둬야할 것 같네요…” 50세 김창옥 교수 끝내 안타까운 소식이.. 전날 일도 기억 못하는 상황까지…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알츠하이머 의심 소견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5일

김창옥은 SBS ‘싱글 포 맨’에 출연해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를 만났다.

김창옥은 “몇 달 전 치매 전단계 진단을 받았다. 인지 및 기억력 테스트를 했는데, 50세 이상의 평균이 100점 만점에 70점이라면 1점을 받았습니다. 기억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그는 “숫자를 거의 기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어느 날 나는 우리 집이 몇 호인지 몰랐다. 당시에는 피로 때문인 줄 알았으나 무시했으나 증상이 악화되어 신경과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검사 결과 알츠하이머병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솔직히 인정했어요.

 

증상이

심해지자 뇌신경센터에서 검사를 받았다고. 김창옥은 “제가 8년 전에도 정신과를 갔다. 이번에는 뇌신경센터를 갔는데 달라졌다. 그 때는 누가 날 알아볼까봐 너무 조심스러웠다. 저 사람 소통 강사가 정신과에 와서 약 받고 상담 받고. 저도 제 인생 책임 못 지면서 여기를 뭐하러? 그런 환청이 막 들렸다. 병원도 몰래 찾아가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결국

자신이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았다고 폭로한 김창옥은 “결국 뇌신경센터에 검사를 받으러 갔더니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진단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저는 알츠하이머 검사를 제안받았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김창옥은 “한 번 생각해봤다. 어지러워. 바뀌었고 좋아졌습니다. 이제 이 이야기를 이렇게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큰 소리로 말할 필요는 없지만 물어보면 그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무섭기도 하고 조금 무섭기도 합니다. 그는 “이런 곳에 와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 희극 배우가 이런 말을 했다. 희극 배우 뒤에는 검은 커튼이 있다. 검은 커튼 때문에 밝아 보이는 거다. 세상엔 검은 커튼이 없는 사람이 거의 없다. 다만 그 뒤에 숨은 사람과 장막을 걷고 나온 사람으로 나눠질 뿐”이라고 심경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