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모든 이들이 결사 결혼 반대를 외치는 중인..” 한 연예인 커플의 당혹스러운 정체를 지금 확인해보실 수 있어요..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 중 하나로 꼽히는 결혼.

그런데

최근 방송에 등장한 한 연예인 커플을 두고 시청자들의 결혼 반대 요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겉 보기엔 별 문제 없는 사랑이 넘치는 일반 커플 같았는데요.

대체 이토록 전 국민이 두 사람의 결혼을 반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최근 방송 ‘조선의 사랑꾼’에 유명인 커플 한 쌍이 등장했습니다.

남다른 비주얼의 이 여성은 코미디언 이용식의 딸 이수민이었고, 그녀의 남자친구는 최근 ‘미스터 트롯 2’에 참가했던 뮤지컬 배우, 원혁이었습니다.

 

두 사람은

2년 정도 연애를 이어왔다고 하는데요.

결혼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이야기가 오고 간 상황.

하지만 이들의 결혼을 누구보다 반대하는 이가 있었습니다.

 

 

다름 아닌 이수민의 아버지 이용식이었습니다.

이용식은 원혁의 얼굴조차 보기를 꺼려 하며 이수민의 연애 이야기만 나와도 자극적이라며 치를 떠는 모습이었죠.

이수민과 원혁이 ‘조선의 사랑꾼’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 역시 결혼 남자친구 이야기만 나오면 손사래를 치는 이용식을 설득하기 위해서였는데요.

 

여기까지만

두고 보면 두 사람은 이용식의 거센 반대를 무릅쓰고, 가슴 절절한 사랑을 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그런데 막상 방송이 공개되자 이용식이 이렇게까지 냉정하게 나온 이유가 납득된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용식은 과거 심근경색 수술 때도 수술대에 오르며 이수민의 결혼식까지 건강하게 살겠다는 다짐을 할 정도로 딸의 결혼에 진심인 딸 바보 아버지였습니다.

심지어 몇 년 전 ‘1호가 될 수 없어’에서 함께 출연한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아들이 딸과 같은 운동선수 출신이었다고 하자, ‘오늘 이후로 동영이를 사위로 다시 생각해 보겠다’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막상 딸이 결혼을 한다고 하자 결혼 후 딸과 더 멀어지게 될까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고 합니다.

무남독녀 외동딸인데다 늦둥이인 이수민을 두고 “아직 어려, 아직은 때가 아니야”라고 결혼을 미루기를 제안하는 이용식의 모습에서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었죠.

 

시청자들은

이용식이 예비 사위 원혁에 대한 이야기를 방송가에서라도 듣지 않았겠냐며 이렇게까지 결혼에 반대하는 건 이유가 있을 것 같다는 반응입니다.

방송에서 비춰진 원혁과 이수민은 대책 없이 결혼만을 꿈꾸는 모습이었죠.

 

특히 원혁과 이수민이 방송 도중 무의식적으로 내뱉은 말들 속에서 이들이 결혼에 대해 얼마나 가볍게 생각했는지 추측할 수 있었는데요.

원혁의 집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결혼을 해 이용식 집에 들어와 데릴사위를 하겠다는 이들의 발언은 이용식에게 모든 걸 기대겠다는 경고로 들렸습니다.

결혼을 위한 어떠한 경제적 기반도, 안정감도 없이 예비 장인에게 기대겠다는 마인드에 시청자들은 혀를 내둘렀는데요.

뮤지컬 배우라는 본업을 가졌지만, ‘조선의 사랑꾼’, ‘미스터 트롯’에 나와 꾸준히 여자친구 그리고 이용식의 이야기만 부부 절절 내려놓는 태도 역시 지적되고 있습니다.

 

시청자들은

이용식의 마음을 돌리겠다는 명분을 내세운 원혁이 방송에 나올 때마다 이용식의 유명세를 이용하고 있는 것 같다는 반응인데요.

특히 ‘미스터 트롯’에서 보여준 트로트 실력에 대해서도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쟁쟁한 후보자들 사이에서 원혁이 내세운 것은 가창력이 아닌 예비 장인 이용식의 이름이었죠.

눈물까지 흘린 원혁을 두고 시청자들은 그의 목표가 트롯 경연 대회 우승인지, 이수민과의 결혼인지 헷갈린다는 반응인데요.

‘조선의 사랑꾼’에서도 단순히 이용식과 더 친해질 수 있어 좋다는 해맑은 모습은 든든한 사위로서 믿음을 주기 부족했습니다.

 

 

어느 정도 방송 구성상 설정이 들어갔을 테지만, 눈물까지 흘리며 아직 제대로 대면한 적도 없는 이용식의 이름을 방송에서 남발하는 게 좋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외에도 원혁은 이수민과 마찬가지로 sns에 사진을 올릴 때에도 ‘이용식 딸, 이수민’ 이라는 해시태그를 사용하는 모습이었는데요.

공석에서도, 사석에서도 꾸준히 여자친구와 예비 장인의 유명세에 기대는 모습이었습니다.

 

아버지의

강경한 태도를 이해하지 못하는 딸, 이수민의 태도 역시 바뀌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자신이 무남독녀 늦둥이, 외동딸이라 아버지를 이해한다고 하면서도 원혁을 마치 불쌍한 예비 사위 이미지로 몰고 가며, ‘우리 아빠 사위 될 사람이 제일 불쌍하다고 하더라’라는 발언을 던진 그녀였는데요.

하지만 이수민 역시 별다른 본업 없이 방송인 아버지의 든든한 지원 아래 사는 것처럼 비쳤기에 비판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시청자들은 ‘지금은 사랑에 빠져 현재 남자친구밖에 보이지 않겠지만, 아직까지 두 사람이 경제적 자립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용식에 기대 결혼을 강행하는 건 무리’라는 반응입니다.

하지만, 이런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이 결국 결혼에 골인할 것 같다는 의견이 지배적인데요.

두 사람은 이미 sns를 통해 ‘사랑해. 예비 사위’라는 단어까지 언급하며 이들의 결혼이 기정사실화됐음을 보여주었습니다.

방송 구성상 이용식의 거센 결혼 반대를 고민으로 가지고 나온 데다, 자식 이기는 부모가 없단 말이 있는 만큼 방송이 결국 해피엔딩으로 끝날 것 같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죠.

 

물론

불타는 사랑을 하고 있는 이수민과 원혁에게는 그 어떠한 장애물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방송에서 비치는 짧은 순간으로 모든 걸 판단할 수는 없지만, 시청자들 그리고 가족들의 의견이나 생각 역시 어느 정도 참고하여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결정을 신중히 내려야 할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