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거짓말” 결국 모든게 드러난 주호민의 현재 상황… 측근 침착맨 마저도 그를 등지게된 결정적인 이유

최근 이말년은 절친 주호민 논란에 지친 건지 방송 중단을 고려 중인 듯한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습니다.

한편

이말년은 구독자 224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스타다.

지금까지 유튜브로 약 49억 원을 벌어들였다고 하는데, 지난 4일 갑자기 유튜버 ‘오르빗’과 함께 방송을 하던 중 차분한 남자는 “아직 다음 방송을 못 정했는데, 생각해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나중에 해야 할 것입니다. 이제 그만하고 싶어요. 이어 “9월 추석까지 기다려볼 수도 있다”며 “상황을 좀 더 지켜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것입니다.

 

 

켐맨이 스스로 물러나는지는 불분명하지만, 조금 피곤해 보였기 때문에 주호민 논란에 지쳤다고 하소연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침풀맨의 절친한 친구인 주호민은 ‘침풀토론회’, ‘침풀문자사전’ 등 치맘맨 방송이나 공동 진행 콘텐츠에 자주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그런

침착맨은 방송에서 주호민 사태에 대해 자신의 심정을 밝힌 적이 있는데, “호민이 형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도 계신 것 같은데, 절친한 지인으로서 이번 사건 자체를 안타깝게 본다. 논란이 뜨거우니까 일단은 차분하게 기다려주면 감사하겠다”라며 “말을 할 수 있는 게 없다. 이렇게 말해도 저렇게 말해도 어떻게든 원래 의도와 상관없이 전달될까 봐 말이 조심스럽다”라고 중립적인 입장을 드러내며 말을 아꼈습니다.

이 발언에 네티즌들은 침착맨 방송에 ‘싫어요’ 버튼을 누르며 비추천 세례를 퍼붓고 있죠.

 

 

이로 인해 과거 주호민과 함께한 일화가 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미 침착맨은 주호민의 사태에 대해 미리 예견했다고 생각되는 일화인데, 침착맨과 주호민이 함께 방송을 하던 도중 갑자기 주호민은 “소영이를 우리 집에 초대하겠다. 우리 애들이랑 같이 놀자”라고 이야기를 꺼냅니다.

‘소영이’는 침착맨의 딸인데요.

하지만, 이에 침착맨은 난처한 표정을 짓더니, “소영이는 학원에 가야 한다”라며 단호하게 거절하죠.

이후 침착맨은 곧바로 주제를 전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해당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침착맨은 주호민의 아들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기에 침착맨은 자신의 딸을 지키고자 한 행동이었다”라고 보고 있죠.

이번에는 주호민의 입장문에서 변호사 관련하여 언급한 적이 있는데, 이것이 다시 한번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때도 네티즌들은 “그가 5명의 변호사를 선임한 거냐”라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하지만 그는 이후 커뮤니티에 올린 입장문 댓글창에서 “‘변호사 5명’이라고 표현된 부분은 상담을 5명에게 받은 것이고. 재판은 변호사 선임 없이 국선으로 진행한다. 오늘에야 선임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7일 수원지법 등에 따르면, 주호민 측 변호를 맡은 변호인 2명이 지난 2일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전해집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선임계를 제출한 후 사건을 검토했지만, 이틀 만에 돌연 사임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정확한 사임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주호민 측을 향한 비판 여론에 부담을 느껴 변론을 포기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옵니다.

 

또한

또한 녹음 내용을 듣고 유죄 판결이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어 수원지검에서 선임한 국선 변호인이 주호를 대리하도록 선임될 것으로 예상됐다. – 아들의 아들.

사적으로 임명된 변호사가 모두 사임함에 따라 국선 변호인이 그 자리를 맡게 되었으며, 해당 법률에 따라 그는 사임할 수 없습니다.

의혹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앞서 주호민이 변호사 5명과 상담을 했다고 밝힌 사실이다.

 

 

그동안 변호사 5명과만 상담했다면 지금은 왜 사임한 걸까.

이는 5명 중 3명이 상담 과정에서 주호민의 변호인 역할 요청을 거부했다는 뜻이다. 나머지 2명은 변호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으나 언론 보도가 늘어나면서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주호민의 증언은 처음부터 자신의 변호인을 개인 변호사에게 맡길 생각이었기 때문에 거짓말이다.

 

하지만

5명의 사선 변호사 모두가 거부 어쩔 수 없이 국선 변호사가 맡았다고 예상됩니다.

이후 주호민이 변호사 관련 기사에 대해 추정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 입장문을 냈지만, 이처럼 이 사태로 인해 주호민 측의 입장을 믿어줄 대중들이 얼마나 있을까요?

또한 주호민은 당시 입장문에서 아내와 상의하여 상대 선생님에 대해 선처를 구하는 탄원 제출하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는데, 주호민 측이 내기로 한 탄원서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해지죠.

주호민이 이제는 자신을 내려놓고 특수 선생님에게 진실한 사과와 해명만이 해결 방법이라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