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제가 뭘 본거죠… “당황한 영국 현지 축구 해설위원들..” 손흥민이 최근 수많은 외신들의 극찬을 받게된 결정적인 이 행동..

티모베르너의 682일 골 가뭄을 끝낸 것은 바로 손흥민의 독일어 한마디였다. 손흥민이 이 일 열린 크리스탈 펠리스전에서 두 달 만에 13억 골을 넣으며 영웅이 되었습니다. 손흥민은 상대방 수비벽을 뚫어내는 기가 막힌 패스를 뿌리고 후반 막판에는 직접 40미터를 질주해 꼬리를 넣는 등 엄청난 결정력까지 보여주었습니다. 그런데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의 능력 중에 팀의 캡틴으로 선수들을 이끄는 놀라운 리더십에 모두가 극찬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최근 경기와 이날의 경기를 자세히 분석한 전문가들은 이날 682일 만에 골을 넣은 티모 베르나와 이돔을 기록한 브레넌 존슨이 분명 손흥민의 도움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손흥민이 58.1%의 득표를 하면서 공식 MOM에 선정됐는데 뒤를 이어 존슨 베르너 등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날의 선수가 손흥민을 비롯해 손흥민의 영향을 받은 선수들이었다는 것입니다.

이날

베른은 손흥민의 놀라운 패스 이후 결정적인 1대1 득점에 실패하면서 우유부단의 악몽을 다시 겪고 있는 듯했다. 그런데 이 장면 직후 손흥민이 베른 뒤를 따라 달려가며 큰 소리로 뭔가를 불쑥 내뱉는 모습이 포착됐고, 나중에 손흥민이 그에게 독일어를 하라고 말했다고 한다. 손흥민은 베르너가 동점골을 넣은 뒤 보여준 것처럼 잠재력이 큰 선수라며 그라운드에서 위축됐을 때 든든하게 지원했다고 말했다. 영국 더미는 독일어 단어가 결국 베르나의 골을 이끈 원동력이었다고 말했다. 토트넘 팬들은 경기 도중 벤치에 앉은 손흥민과 베른을 지켜보며 독일어를 말하는 사람은 자기들뿐이었고 옆에 있던 선수들은 전혀 알아듣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돌아온 손흥민은 자신을 대신해 기용된 베른에게 독일어로 친절하게 인사하며 유대감을 형성하며 자신감을 불어넣고 이날 골을 터뜨리는 데 성공했다.

 

 

 

이번엔

베르너 이름이 뭐였더라라고 비꼬면서 우리는 골이 필요하다 이 경기는 반드시 골이 필요한데 우리 팀 공격수는 골을 넣고 싶지 않은 것 같다 왜 골을 못 넣는지 모르겠다는 직설적인 화법으로 베르너를 비판했습니다. 이런 비판의 베르너는 더욱 위축되었습니다. 하지만 첼시와 달리 토트넘에서는 손흥민의 중심으로 동료 선수들의 응원을 받고 이번 경기 후 손흥민은 베르논의 머리를 만지면서 잘했다고 격려해 주는 장면까지 포착되었습니다. 토트넘에서는 경기를 못하면 일부 팬들이 비난할지 몰라도 캡틴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 선수들은 비난이 아닌 격렬해지는 분위기입니다. 결국 베르너는 토트넘 합류 직전에도 첼시 이후 라이프치히로 돌아가서도 고전하고 있었지만 이미 독일 분데스리가를 경험했던 손흥민의 격려가 베르너를 바꿔놓았다고 했습니다. 이번에 손흥민이 바꿔놓은 또 한 명예 선수는 브레논 존슨입니다. 손흥민은 크리스탈 펠리스전을 마친 뒤 존슨 쓴이 보여줬던 것처럼 벤치에서 나온 선수가 영향력을 발휘해야 한다.

 

 

 

한편

지난 에버튼전에서는 나오기 힘든 에메르송의 절묘한 크로스를 받았지만 문전 앞에서 공허공에 날리며 미숙함을 드러내 결정적인 꼴을 놓치기도 했습니다. 또한 경기 중에 손흥민이 존슨에게 답답한 나머지 화를 내는 장면까지도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쉬스라의 타이밍이 아닌데도 무작위로 슛을 쏘는 존슨에 대해 손흥민은 경기 중에 조언해주는 듯했습니다. 이후 브레이논 존슨은 손흥민에게 많은 걸 배우고 있다고 시인했습니다. 존스는 한 인터뷰에서 많은 것들을 성취한 선수들과 함께 뛰면 자신감이 생긴다. 이런 선수들과 함께 뛰는 건 나에게 큰 이득이다. 소니는 정말 훌륭한 선수이고 그동안 많은 것들을 쌓아왔다 난 측면에서 뛰지만 마무리 등 배워야 할 부분들이 너무 많다 지금은 최대한 많이 배우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경기에서 존슨은 무리한 쉬 지나 패스를 하지 않았고 마치 손흥민처럼 절면 패스를 하며 이 동까지 올렸습니다. 이로 보고 손흥민의 존슨을 향해 꼴도 중요하지만 팀을 위해 뛰다 보면 득점은 저절로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100% 확신한다며 존슨을 칭찬해 주었습니다. 이렇게 베르노와 존슨이 손흥민의 리더십을 통해서 살아나는 것을 보면 왜 최근에 많은 선수들이 수많은 빅클럽 경쟁팀들 중에 토트넘을 선택하는지 알 수 있다고 했습니다. 최근 토트넘 라커론과 배지의 분위기는 최고라고 했는데 영국 더보이 핫스퍼는 펠리스전 이후 손흥민과 메디슨 사이에서 따뜻한 장면이 포착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주심의 슛으로 벤치에서 일어나면서 메디슨은 손흥민의 자켓을 장난스럽게 끌어당겼고 둘은 뒤에 있던 팬의 저지에 사인했다라고 전했습니다. 더보이 핫스퍼는 이 장면을 보고 선수들 사이에서 나타난 유대감은 포세코글로 감독이 조성한 긍정적인 분위기를 보여준다며 토트넘의 팀 분위기는 팀의 역동성에 놀라운 역량을 발휘한다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런데 토트넘 팬들은 경기 후 상대 팀 선수에게 한 손흥민과 메디슨 행동을 주목해서 보았습니다.

 

바로

이날 경기에서 그림 같은 프리킥 골을 넣은 펠리스 에지에게 다가가 너무나도 진한 포옹을 해주는 장면이었습니다. 영국 북 폴런더는 매의 눈을 가진 일부 팬들은 경기가 끝난 뒤 에제가 제임스 메디슨과 포옹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에제는 손흥민과도 대하는 동안 입을 가렸고 포옹을 했다. 그런 다음 메디슨이 에제를 끌어당겨 등을 두드리며 뺨을 때리고 꼭 껴안으며 세 사람은 계속해서 유쾌하게 이야기를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풋볼런들은 토트넘 팬들은 펠리스전 승리 후 이적서를 내놨다 팬들은 두 명의 에이전트가 조기 사업을 시작했다고 확신했다라고 했습니다. 에제는 매시즌 성장을 거듭하며 지난해 여름에는 맨시티에 관심까지 받았는데 이번 여름 또다시 비클럽들의 관심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에 팬들은 장난스럽게 손흥민의 에이전트로 역할을 수행 중인 이라고 말한 것입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이미 레전드라고 불리고 있지만 지금 팀에서 그동안 EPL에서 전혀 보지 못했던 캡틴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