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배우 김민경 끝내 밤사이 전해진 안타까운 비보..” 분명 올해 초까지만 해도… 그리고 알려진 그녀의 충격적인 사인..

혹시 제목에서 소개된 인물을 기억하시나요.

분을

참고로 그녀는 본명이 김경애인 대한민국 배우이지만, 김민경이라는 가명으로 <타짜>에서 고니의 엄마 역, <내 딸>에서 서영의 엄마 역을 맡은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해왔다. 서영>.

2021년 8월, 배우 김민경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가 세상을 떠난 지 2년이 지났으니 그를 추모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김민경 소속사 측은 8월 17일 언론을 통해 “김민경 씨가 전날 사망했다”고 밝혔다.

 

향년

61세의 나이로 전해졌습니다.

또 하나 안타까운 점은 고인이 별세한 장소와 사망 원인 등은 철저하게 비공개한 점인데.

지병 등이 있었던 것일까요? 아니면 다른 안타까운 사고인 것일까요?

중견배우가 사망했는데 지병이 있었다는 이야기조차 없어 몇몇 사람들은 “사망원인은 백신”이라며 의심하기도 했습니다.

 

 

그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혹시 그녀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들이 있을까 봐 배우 김민경 씨에 대한 이야기를 소소히 전할까 합니다.

 

배우

김민경의 본명은 김경애이고 1960년생이다.

1979년 극단 단원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한 김민경은 ‘마지막 뜨거운 연인들’, ‘사랑의 작은 멜로디’, ‘열인형’ 등 다수의 연극에 출연했다.

1981년 대한연극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실력파 배우이다.

 

 

이후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활발히 활동을 하였는데.

특히 인정이 많고 아픔이 있는 어머니의 역할을 주로 연기하셨습니다.

출연했던 영화들을 살펴보면 <타짜>에서 주인공 고니의 어머니역, <이태원 살인사건>에서는 중필의 어머니역

<밥이 되어라> 에서는 맹순역으로, 또 <공공의 적> 그리고 <소공녀> 등등 영화에서도 그녀의 모습을 알게 모르게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드라마는

또 뭐야? 2012년 MBC ‘해를 품은 달’에서 민상궁 역을 맡았다.

같은 해 KBS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서 이은숙 역을 맡았고, 최근에는 tvN 드라마 ‘마우스’에도 출연했다.

MBC <쌀이 되어라>를 비롯해 다수의 작품에 출연한 열정적인 배우이다.

비록 영화나 드라마의 주인공은 아니었지만, 뛰어난 연기력으로 작품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준 배우였다.

1960년생이고 61세라면 아직 떠나기엔 이르고 정말 안타깝습니다.

후배 배우 김하영도 SNS를 통해 김민경을 추모했다.

이들이 사진과 함께 보낸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다.

우선 해당 사진과 함께 공개된 SNS 게시물을 보면.

“짧지만 감사한 선생님과 어머니,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선생님과 끈의 작품에 모녀로서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

“항상 따뜻한 말로 격려해주시고, 할 수 있다고 말씀해주시는 선생님 덕분에 제가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선생님의 따뜻하셨던 그 모습 그 마음 잊지 않고 간직하며 열심히 살아갈게요”

“저에겐 끈이었던 김민경 선생님 하늘에선 평안하세요”

 

이런

sns 글과 함께 생전에 주고받았던 문자도 공개했는데.

“그래 영화 보고 하영이 잘했다고 멋진 배우라고 해냈다고 칭찬해주고 싶어 전화했었지”

“정말 잘했고 최선을 다한 모습 좋아 보였어 나도 하영이랑 마음 편히 함께 한 시간 참 좋았단다”

“피곤할 테니 푹 쉬고 잘 자고 다음에 보자”

 

김민경

님이 후배인 김아영 씨에게 보낸 따뜻한 격려의 메시지인데.

자세한 건 알 수 없지만 김민경 씨가 후배에게 보내는 문자 메시지를 보니 후배를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수많은 작품에서 열연을 펼치며 연기의 혼을 불태웠던 그녀 부디 평안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