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무슨 자신감으로… “이국주가 최근 방송가에서 사라지게된 충격적인 사연..” 박나래와 그녀가 길을 달리하게된 결정적인 원인…

‘자존심’과 ‘자존감’이라는 단어는 언뜻 같지만, 다릅니다.

한편

심리학자들은 자존감이 높은 사람들과 달리, 자존감이 강한 사람들은 비록 그것이 다른 사람의 가치를 낮추는 것을 의미하더라도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아마도 이 차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설령 알더라도 스스로 변화를 이룰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개그우먼 이국주 입니다.

다수의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하며 박나래와 비교할 수 없는 최고의 개그맨으로 인정받았다.

 

그런데

지금은 방송가에서 거의 자취를 감춰버린 상황이 되었죠.

 

 

대체 이유는 무엇일까요?

한때 MBC ‘나 혼자 산다’와 ‘우리 결혼했어요’, TBN ‘코미디 빅리그’는 물론 SBS에서 단독 라디오 프로그램까지 진행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던 이국주 씨.

그녀가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이유는 바로 자신감 넘치는 태도 덕분이었습니다.

무례한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그녀는 정석적인 미녀 스타일과는 거리가 먼 외모를 갖고 있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에게 맞는 메이크업과 스타일을 꾸몄는데요.

그리고 자신에게 맞는 코디가 무엇인지 잘 알고 스스로를 가꾸었으며 심지어 망가지는 한이 있더라도 이를 부끄러워하지 않는 당당한 성격을 보여주며 한자 수많은 대중들을 자신의 팬으로 만들기까지 했습니다.

이 덕분에 전성기였던 2014년부터 2018년까지만 하더라도 무려 11개 이상의 방송에 고정 패널로 출연하는 등 소위 말해 ‘잘나가는 연예인’이었던 이국주 씨.

그러나 현재 그녀는 자신을 발굴해 주었던 TBN ‘코미디 빅리그’에서만 겨우 모습을 비추고 있으며, 외의 시간에는 대부분 자신이 운영 중인 개인 유튜브 채널을 관리하는 데 몰두 중이라고 합니다.

과연, 그녀가 더 이상 다른 방송에 얼굴을 비추지 못하게 된 데에는 어떤 속 사정이 있었던 걸까요?

 

 

그 이유는 바로 그간 이국주 씨가 보여주었던 자존감 높은 모습들이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는 쪽으로 점점 변질되어 갔기 때문이죠.

만약, 그녀가 자신의 외모만을 언급하며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아마 이국주 씨는 지금까지도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가진 코미디언으로 남아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국주는 자기 주변의 여성 연예인들을 향해 끊임없는 외모 비하적인 발언들을 쏟아냈는데요.

피해자만 하더라도 그룹 애프터스쿨의 나나 씨, 동료 코미디언 장도연 씨, 그리고 가수 레이디 제인 씨 등 수없이 많다고 하죠.

대표적으로 나나 씨에게는 ‘고친 애들이 뭘 알겠냐’라는 무례한 발언을 내뱉었으며, 장도연 씨에게도 ‘니가 코미디언들 사이에 있어서 이 정도지, 밖에 나가면 배우 스타일리스트만도 못하다’라는 독설을 토해내기도 했습니다.

방송에서의 이러한 언행은 그냥 ‘단순한 개그 드립 아니냐’, ‘개그우먼이 농담도 못하냐’라고 반문할 수도 있을 텐데요.

그러나, 문제는 그녀가 이런 독설을 내뱉었을 때의 장면들이 시청자들이 보기에는 다소 눈살이 찌푸려질 정도로 그저 개그로만 비춰지지 않았다는 점이죠.

즉, 당시 그녀의 태도는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도 있는 질 낮은 농담 그 이상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거기다 이국주 씨의 보기 불편한 행동은 이뿐만이 아니었죠.

 

 

평소 살집이 있는 외모 때문인지 식당 캐릭터를 자주 연기해 왔다던 그녀.

결국 방송 중 선을 넘은 듯한 모습까지 보이며, 대중들 사이에서 비호감으로 낙인찍혀버렸죠.

대표적인 사건은 바로 2014년 10월에 방영되었던 ‘올리브 라이브 한식 대첩’ 시즌 투에서 벌어졌습니다.

이날 이국주 씨는 심사위원이 아닌 하객으로서 방송에 참여했는데요.

참가자가 만든 음식 음식을 먹고 점수를 매겨야 했던 심사위원들.

그러나 이국주 씨는 심사위원과 참가자들을 전혀 배려하지 않고 만들어진 경연용 음식의 절반을 혼자서 먹어치우고야 맙니다.

이 때문에 결국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백종원 씨는 음식에 손도 대지 못한 채 점수를 매겨야 했죠.

‘음식도 먹지 않고 점수를 매긴다’ 이 정도면 조금은 심각한 민폐가 아닌가 싶은데요.

뿐만 아니라 이국주 씨는 2016년 2월 출연한 ‘1박2일’ 에서도 과한 식탐을 부리며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당시 게임에 승리하여 라면 한 그릇을 상품으로 얻은 이국주 씨와 김종민 팀.

그런데 이국주 씨가 김종민 씨에게 단 한 입도 권하지 않고 혼자 라면 그릇을 비워버리고 말았는데요.

해당 장면 역시 개그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무려 1500개가 넘는 댓글 중 대부분이 그녀의 경솔한 행동을 질타하는 내용이었죠.

그런데 사실 여기까지는 어떻게 보면 시청자를 웃기기 위한 그녀의 과도한 욕심으로 볼 수도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문제는 이후 그녀는 완전히 민심을 잃게 되는 결정적인 실수를 저지르게 되는데요.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이국주 씨가 저지른 최악의 만행은 다름 아닌 남자 연예인들을 향한 과도한 스킨십이었습니다.

지난 2016년 2월 개최된 SBS 연예 대상 당시 무대에 오른 이국주 씨는 김종국 씨를 불러내며 일종의 스탠딩 코미디를 시도했는데요.

‘김종국 씨를 두고 상보다 더 받고 싶은 게 있었다’라며 운을 땐 이국주 씨.

 

하지만

실제로 이국주는 김종국 외에 다른 남자 스타들과도 비슷한 상황을 자주 만들어왔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이후 그녀의 반응이 정말 황당했다는 점이다.

사과나 반성 대신 SNS를 통해 네티즌들과 싸움을 벌이기 시작했다.

이국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 너무 잘생겼나봐, 나한테 100억 줘도 너랑 안 할 거야”라며 네티즌들을 공격했다.

이에 신인 배우는 “댓글에서 놀림을 받아서 기분이 안 좋냐”고 물었다. 그는 “네가 공개적으로 망신을 준 연예인들의 심정이 어땠을지 생각해 보라”며 호되게 질책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다양한 남성을 강제로 만지거나 신체를 만지는 등의 행위를 계속해왔습니다.

대중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결국 이국주의 행동이 개선되지 않아 “남녀가 바뀌면 법적 처벌을 받거나 심지어 사회적으로 매장될 것”이라는 의견을 표명하며 결국 이국주를 보이콧했다.

한편, 이국주 자신의 잘못과는 별개로, 그녀가 더 이상 활발한 방송을 하지 못하게 된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다.

박나래는 현재 ‘나 혼자 산다’의 명실상부 고정 진행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러나 그녀는 처음부터 지금의 위치에 있지 않았습니다.

기억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이 자리는 원래 이국주가 맡았던 자리였고, 한때 ‘나홀로 산’이라는 찬사를 받을 정도로 사랑을 받았던 인물입니다.

당시 박나래는 상대적으로 마이너한 출연진으로 이국주의 친구 역으로 출연했다.

그러나 이국주는 MBC ‘우리 결혼했어요’ 출연 후 ‘외로운 산’을 떠났고, 이국주의 빈 자리를 박나래가 대신해 승리했다.

그러나 더 좋은 작품을 찾던 이국주는 ‘우리 결혼했어요’ 취소로 인해 휘청거리고 있고, 박나래는 ‘나혼자산다’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며 현재 1위 자리에 올랐다.

 

이어

참, 새옹지마라는 옛말이 절로 떠오릅니다.

과연 이국주 씨는 자신을 대신해 ‘나혼산’의 MC가 된 것으로도 모자라 이제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 메인 진행자 자리까지 꿰찬 박나래 씨를 보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비슷한 듯 다른 노선을 타고 있는 박나래 씨와 이국주 씨인데요.

이국주 씨의 과거 행적과 이로 인한 결말을 반면교사 삼아서라도 박나래 씨가 더 이상 경솔한 행동은 보이지 않길 바라며, 이국주 씨 또한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말고 다시금 좋은 모습으로 방송에 복귀하길 기다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