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보영.. “11년 넘도록 남몰래 봉사하더니 결국..” 최근 또다시 드러나버린 그녀의 놀라운 선행 내용들

배우 박보영이 새해를 맞아 따뜻한 온기를 전했습니다.

박보영

저는 11년 동안 개인적으로 자원봉사와 기부를 해왔습니다.

4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박보영이 서울 서초구 어린이병원에 2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박보영이 아동병원에 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박보영과 어린이병원의 협력은 2014년부터 11년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년간 의료기기,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물품후원과 환자 의료지원 성금 등 3억 7천만 원 이상을 기부하는 등 선행을 이어왔습니다.

 

또한

박보영은 금전적인 지원은 물론, 120시간 넘게 병원을 방문하고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간병인과 병원 직원에게 직접 다가가 환자의 목욕과 식사를 돕는 진심 어린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습니다.

그는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은 온다’ 인터뷰에서 “다큐 ‘쓰리데이즈’에 나온 서울아동병원을 보고 병원에 직접 전화해서 기부하고 싶은지 물어봤고, 자원 봉사자. 이것이 바로 오랜 선행의 역사의 시작입니다.” 이것도 밝혀졌는데

갑자기 비밀리에 공개한 이유

 

한편

박보영은 기부를 10년 동안 비밀리에 해왔다가 지난해에서야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박보영은 기부 후 “혹시나 기부와 봉사가 의무감이 될까봐 그동안 몰래(?) 했었는데 이제야 말씀 드리는 이유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해서다. 예쁜 아이들이 꿈을 잃지 않고 밝고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보영은 “스스로 세상에 들어가기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한발 더 나아갈 수 있는 용기가 아닐까 싶다. 아이들이 보여준 사랑 덕분에 10년 동안 아이들과 사랑을 나눌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박보영은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정신병동에도 아침은 오다’ 시리즈를 통해 2023년에도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으며, 2024년에도 신작 활동을 활발히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