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여제 김연경 은퇴하더니 또다시?! 최근 그녀가 포착된 의외의 장소에 모두가 기립박수를 보내게 되는데

‘지난 논란’으로 국내리그에서 방출된 쌍둥이 자매 이다영, 이재영이 김연경(흥국생명)을 폭로하는 가운데, 김연경의 아름다운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뜨거운 주제.

지난 22일 한봄고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졸업생 김연경 선수가 한봄고 학생들에게 음료수를 선물했습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한봄고 학생들은 “바쁜 와중에도 모교 학생들을 생각해주는 김연경 씨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김연경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음료수 2박스와 음료수를 들고 있는 학생들의 사진이 첨부됐다.

 

 

김연경의 선행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막내 정지윤은 과거 한 방송에서 “초등학교 재학 시절 배구부 활동을 하며 김연경 장학금을 받았다”라며 자신이 장학금 수혜를 받았던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페퍼저축은행의 박정아 역시 고등학생 때 김연경 장학금을 받았다고 전하며 “나중에 얘기를 듣고 너무 감사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김연경은 지난 2월 튀르키예에 강진이 발생한 당시 1000만원을 기부해 화제를 모았다.

 

 

한편 김연경은 이다영-이재영 쌍둥이 자매의 공개 저격 속에서도 허위 기사 및 악성 댓글에 법적대응을 선포한 것 외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